토토뉴스.com 북마크 바랍니다. 여러가지일들 - 단편

여러가지일들 - 단편


여러가지일들 - 단편

섹시 0 45 06.15 06:59


저녁식사 약속하고 있었던일 ^^




몇시간전 지루하고 긴 하루가 지날무렵 친구애인에게




전화가왔지... 고등학교때부터 날라리라고 소문이 자자했던




여자였지만 내친구만나고 달라졌나 싶었는데..




아니였었던거야 ᄏ




친구놈 일주일동안 구정 전까지 일하는 회사 공장에




무슨 일봐줄것이 있다고 갔고 오늘이 이틀쩨 되는날




친구놈이랑은 이런저런 얘기 다하지만 이아이까지




같이있었던건 몇번 되지않았구 오늘나에게 전화오는건 처음?




아무튼 밥사달라는 말에 이른저녁이지만 한정식집에서




밥먹기만?하자고하고 약속장소를 정하고 늘그렇듯이




추리닝입고 나갔지 그리추운날씨가 아닌건 사실이지만




그녀의 옷차림은 영~ 겨울옷이 아닌듯 여자들은 치마를




입고도 잘도 버틴다 ᄒ 정식집 예약한것이 아니라서 잠시 대기실




에서 기다리는동안 마주앉아서있는 그녀의 다리는 조금




벌어진듯했고 오~ 이게뭐야 @@; 눈돌아간다 그녀는 노팬???




잘보이지는 않지만 그렇저렇 이뻐보이는 속살이보이고...




쩝 그냥 마주앉아있는데도 내또리는 점점힘주고있고..




그냥 모른척하려니까 그녀두 나의 다리사이에 변화를 봤는지




어디불편하냐고 묻는다 ㅡㅡ;; 이런 쓰봉 그걸 말로하면 어쩌라고




그냥 아니라고말하고 방잡혔다는 종업원말에 방으로 간다




구석에 자리잡은 우리방 한정식집은 참좋아 방방이 따로따로 되있고




ᄒᄒᄒ 그런데 여기는 그냥 구들장에 방석만 있네 내쪽에 방석이




있기때문에 방석 빼고 그녀옆으로 가서 건내준다.. 흠...내쪽으로




방향을 잡고는 자리에 앉는데 오~ 또 보인다 장자세로 앉는 모습에




속이 훤이 보인다 내가보는것을 그녀두 봤으리라....이러다 좃되지 ᄏ




잠시 이런저런 말하는동안에도 그녀는 식탁앞으로 가까이 오지않고




조금 떨어져 앉아있네.... 나의 시선은 그냥 그대로 그녀의 음부에서




떨어질줄 모르고 그녀는 그런나를 그냥 아무렇지않은듯 보고 말한다




덥지않냐고 ... 따뜻한건 사실이지만 더운건아니지.... 설마 나를 노리고?




친구들중에 내물건이 실한건 인정한다나두.. 어려서부터 친구들과




목탕가면 많이 듣는 소리이기때문에 ᄏᄏ 자랑이라고하지뭐 ᄏ
 

.


그렇게 잠시후 음식이 줄줄이 들어오고 그녀는 웃옷을 벗고는 그때서야




식탁에 가까이 븥었다 내눈이 떨어지지 못한것은 하얀블라우스에




검은 브라 속이 보이니까 ᄒᄒ 완전히 나를 노리고 나왔네 ᄏ




아니고서야 저렇게 눈에 확띄게는 안입을듯한데 애인없는 나야 좋지만




그렇게 이것저것 먹는동안 별말은 없었는데 거의 음식이 남지않았을때




그녀의 앙가슴때문에 내물건이 빳빳히 탠트치고있는곳에 무언가 움직인다




그녀의 다리 한쪽이 그것도 스타키은 언제 벗었는지 안입었는지 모르겠고




발가락이 나의 물건위에서 왔다갔다 손끝으로 만지작거리듯이 ᄒᄒ




이럴꺼면 그냥 말로하지 ᄒᄒ 그녀에게 보고싶으냐고 말하니 그렇다네




그럼 옆으로 오라고했다 자리에서 일어나는 그녀 치마는 어느세




어느세 허벅지위로 올라가있네 아마 아까 당겨앉을때 올라간듯




불편한지 그냥 올려 버린다 오~!! 역시 노팬티였어 ᄒᄒ 내옆으로와서




능숙하게 옷을 내린다 스프링을보는듯 내물건이 튕겨져서올라오는걸




빤히보는 그녀 부끄럼 따위는 없는듯 자연스럽게 내물건을 잡고는




살살 흔들어 대는 흠..... 친구놈이 술취했을때 둘이 섹스하다




내물건에 대해 들었단다 아마 그때부터 이러고 싶었을것이다




흔들던 손은 힘이 좀더해졌고 다른손은 나의 알두개를 번갈아




만지고있다....이쯤하면 막가자는 분위기?ᄒᄒᄒ 그녀의 머리를 잡고




내물건에 가까이 가져갔고 거부하지 않는 그녀의 입속으로 나의




귀두부분부터 서서히 들어간다 따뜻하고 브드러운 느낌........




바로 이느낌이야 ...... 좋다 ᄒᄒ 한때 날라리의 명성답게 흡입력과




혀놀림이 장난이 아니다 오~ 난 손을뻣어서 그녀의 음부위에 손가락을




올리고는 잠시 쓰다듬다가 중지를 뻣어서 작은 구멍앞으로 그리고는 조금




물이 나오고있는 그속으로 밀어넣고.... 음.. 그녀의 단한마디 좋다는




것이리라 ᄒᄒ 손가락은 많이 들어가지 않았지만 그녀의 질의 느낌을




나에게 그대로 전해준다 발자국소리 ㅡㅡ 젠장 종업원이 오는듯 얼렁




바지 올리고 그녀의 치마를 내려주고는 그냥 연인이 붙어있는듯이




나란히 앚아있으니 종업원 빈그릇을 대충 치우고 있는데 나의 탠트를




봤는지 후식은 좀있어야 나온다면서 허둥지둥 나가버린다.. ᄒᄒ




시간이 많지않은 이유로 그녀의 음부에 다시 손을대고 만지작 거리고




한손은 가슴으로 넣었다 그렇게 큰가슴은 아니지만 아담한복숭아를




보는듯 이쁘장한 가슴이 곧나의 눈앞에 나왔고 그녀도 역시 나의 물건을




한입에 넣고 좀전보다 더욱 강하게 소리까지 내며 빨고있다..




그러기를 잠시 그녀가 신음소리의강도를 높이며 나에게 달라붙는다




어느남자가 마다하리오~ 그녀의 치마를 올리고 난 바지를 무릅까지




내리고 그녀의 다리를 활짝벌렸다 그냥 보기보다 털이 무쟈게 많았고




나의 손가락때문에 촉촉히 젖어있는 음부와 대음순소음순 모두가




한눈에 들어왔다 오~ 이쁜 꽃잎이여~ 가볍게 뽀뽀를 하고 시간상




바로 삽입에들어갔다 나의 물건끝을 가볍게 문지르다가 쑥~




들어가는것이 처음부터 꽉~ 조이기 시작한다 ..이렇게 조임이




천천히 앞뒤로 넣었다 뺏다를 반복하다가 속력을 내기 시작..




그녀는 신음소리를 애써 참으며 나를 꽉안는다 느낌이 온다는것인지




그녀에게 사정을물어봤다 위험해서 안된다며 그냥밖에 싸란다




Comments